작성일 2013-02-23
ㆍ조회: 1683  
[Coffee Concert]Visitors


Today, 17 audience came to the concert.
The photo of visitors.
It was good to spend time with the comfortable and small audience.
It’s the first time to have performance in the studio, I was very busy and out of mind actually. It was a little bit sad.
The extension work has been finished and a beam projector and repaired chairs are set up,
I added one song from the new album in the repertoire.
lots of things are completed.
Next time, it will be easy to prepare the performance.


오늘,
한... 열 일곱 분 정도 오신듯 한데,
귀가하시고 남으신 분들과 단체 사진.
편안하고 아담한 인원이라서 좋았다.

첫 시작이라, 아침부터 넘 바쁘고 정신이 없었다는 것,
그게 좀 아쉬웠다.
넓히는 공사도 끝나고,
빔프로젝트도 준비했고,
의자도 복구하고,
레퍼토리에 새 앨범에서 한곡 추가하고..
많이 이루어냈으니,
다음 번부터는 좀더 편안히 준비할 수 있을거라 생각한다.

























A mother and a little girl.
They live near by the studio.


엄마랑 아가 커플.
작업실과 가까운 길음동에 사신단다.























I like a little girl.
A little girl is the most beautiful thing in the world.
When looking at little girls, I feel comfortable and they comfort me.


내가 좋아하는 아가 소녀.
나는 아가소녀들이 제일 아름답고,
바라보면 평안해지고 위안이 된다.























She is a member of Yuna.
She came to the studio with her firend.
Once she got to the studio, she talked to me a lot and talked to me friendly.


유나의 회원이시기도 한데,
친구분과 함께 오셨단다.
오시자마자 다정하고도 많은 이야기들을 해주셨다.

























She came to here with her daughter.
The photo of her is atmospheric like a character in a film,.


따님과 함께 유나에서 오신 님.
언제나 사진이 영화 속 인물처럼 분위기 있게 나오신다.























Not a daughter, she is her daughter in law.
It’s not a common case that we called “daughter-in-law like daughter".
They came to the studio together..
How happy ther are..


따님과 함꼐 오신....이 아니라,
며느리 라신다.
그 유명한 "딸같은 며느리"가 이런 경우구나...
고부간에 이렇게 노래도 들으러 오시고,
얼마나 행복하실까...






















Here is the real “Mother & Daughter”.
They frequesntly talk about the life through my blog.


여기가 진짜 '따님과 엄마" 커플이시다.
내 블로그에서 인생에 관한 많은 이야기를 해주신다.



























Here, anyone can see and say that they are “Mother and Daughter”.
When people imagine the happy life, they usually come up the happy relationship between Mom and baby.
It's right here.


여기도, 그 누가 봐도, "딸과 엄마"
사람들은 행복한 인생을 상상할 때,
엄마랑 아이의 행복하고 다정한 모습을 그리곤 한다.
바로 여기.




























Mr Kim, the poet came to the concert today
with his harmonica.

오늘 김시인 님이 와주셨다.
하모니카를 들고.




























He is my only friend in the world.
When thinking about him, There are some similarities between us.
Well..
Like me, he likes music,
beautiful landscape,
serious experiences about life,
some questions about life,
looking at the truth,
and a beautiful woman.

세상 속에서의 나의 유일한 친구이신.
곰곰히 생각해보면, 선생님도 나와 같은 성향이 어딘가 있으신거지.
음....
아름다운 음악 좋아하고,
아름다운 풍경,
삶에 관한 진지한 경험,
삶에 관한 어떤 고민들,
진솔한 것을 바라보는 것 등.
그리고, 아름다운 여인 좋아하고.

























People from Yuna.
They have good impression, so they photograph well.

유나에서 오신 님들.
두 분은 정말 인상이 고우셔서, 사진이 참 잘 나오신다.



























Just curious, they hang around together
so they are sisters..?


그런데 항상 두 분이 같이 다니시는데,
자매이신걸까...ㅎㅎ























I wish their happiness and peace.
I wish there is no pain in the world.
Pain lets us to be strong and value our life.
It affects our life as a positive part, so I’m sad about this..
The unfortunate principle.


나는 두 분이,
행복하고 평안하시길 빈다.

나는 세상에 아픔이 없길 빈다.
아픔이 우리를 강하게 하고,
우리 삶을 더욱 소중히 여기게 하는 그런 긍정적인 작용을 한다는 것이,
참... 안타깝다.
그 안타까운 원리...






























He told me he was my brother in the past life.
This year, among words by him, there is a clear word in my mind.

"Ninto, you should forget your family".

How someone who does not know my life receives,
I accept his advice as the exact diagnosis.
Without my will, I can’t go to my home, my mother has started to thank me from this year.
Instead of forgetting my family, I live my life for my family.
It’s a strange and ironical change.


전생에 나랑 형제 이셨을꺼라고 말씀하시지.ㅎㅎ
올해 쌤에 말 중 내 가슴에
남는 또렷한 한 마디가 있다.

   "닌토는... 가족을 잊어야해"

내 삶을 모르는 제3자가 그 말뜻을 어떻게 받아들이던,
당사자인 나는 명확한 진단으로 받아들인다.
그말을 1차원적으로든, 중의적이든, 역설적이든,
나는 명료한 어떤 진단으로 받아들인다.
본의 아니게 집엘 자주 못가지만,
어머니는 올해부터 나에게 많이 감사해하시고, 고마와하신다.
내가 가족을 잊은 대신에, 가족을 위한 삶을 살고 있기 때문이다.
묘하고 역설적인 변화였다.



























From the left side, Mother and daughter and grandmother.
They have in common. Their souls are all girls.
Mother and Grandmother look girls,
but the different thing is that why the daughter’s eyes are shining like Korean girl group.


왼쪽부터 엄마, 딸, 할머니시다.
세 분의 공통점은 영혼이 모두 소녀라는 것.
차이점은, 엄나, 할머니는 순수한 소녀같은데,
딸이 왜케 눈빛이 강렬한 것일까. 걸그룹 소녀처럼. ㅎㅎ


























Days of a little girl in good health and beauty.

건강하고 아름다운 아가 소녀의 시절.





























Yejin(Above photo “Mother”) took a photo of Jaeyoen and me.
The lens should be adjusted manually, so it’s hard to focus the camera.


예진님(위 사진에서 '엄마')이 찍어주신 재연님과 나.
내 렌즈가 수동렌즈라서 다들 촛점을 못 맞추신다.































I get lots of gifts.
Cakes and dozens of bread, Coffee, Strawberry and Herb Tea,,
I can’t eat by myself, I will share these with my students.
They envy me.

오늘 선물들이 너무 많이 들어왔다.
케익 여러개, 빵 수십개, 커피 원액, 딸기 여러개, 허브차....
나 혼자 다 못먹으니까, 내일부터 제자들과 나눠먹어야 한다.
제자들은 날 부러워한다.





























The empty seats.
The loneliness comes to me after the performance.
I feel lonely when I do performance or I don’t performance.
Just it’s my destiny so I just do this.


님들이 모두 떠나 자리.
공연이 끝나면  언제나 외로움이 찾아온다.
안해도 외롭고, 해도 외롭고,
그냥 팔자니까 하는거다.



























Neatly, undoing all things.
I am organized well.
But about my life, I’m not organized well.

말끔히 원상복귀.
나는 정리의 달인이다.
인생정리를 잘 못해서 그렇지.






























A cup of coffee is allowed right after the performance.
Usually, before performance, I should not have a cup of coffee due to coughs.


공연을 끝난 직후에 허락되는 커피.
평소, 그리고 공연 전에는 못 마신다.
기침나니까.




























Jaeyeon gave me a gift that I like.
The lovely little girl.
I put it on my desk.
She is hugging the bear..
It’s beautiful…


재연 양이 또 내가 좋아하는 선물을 주고 갔다.
내가 사랑하는 아가 소녀.
책상 옆에 아가소녀를 항상 둘 수 있게 되었다.
아가 소녀가 곰을 안고 있다.
너무 아름답다....






















But, the girl looks like our keyboarder Rowintah.
Rowinta will give birth to a daughter this May.
The girl looks like Rowintah’s daughter.


근데, 아가 소녀가 어째 건반둥이 로윈타를 닮았구나...
로윈타는 올 5월에 딸을 낳을거라던데,
바로 얜가 보다.

Strangely, I didn’t sing the song named Noh Kah in the right key first.
So I skipped over.. Strange..


오늘은 이상하게, '노카'를 시작할 때 음정을 못맞추며
건너뛰었다... 이상하다...



     

Memory "Me & Wintah" [5]
Flower 2 [5]
Healing Concert (KT Chamber Hall) [3]
Winter, Spring [5]
[Coffee Concert]Visitors [8]
Getting older [11]
The Middle Autumn [3]
[P]The Rainy arboretum. [8]
[P] Jeju, it didn’t rain [2]
12345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