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2013-03-11
ㆍ조회: 1275  
Healing Concert (KT Chamber Hall)



[Photo by Junglan Hong]  

The concert celebrating a new book titled “너의 치유는 나다”.
From my memory, the first time to meet the poet was the fall in 2009.
The performance has been prepared with a concept of “The story of two men”.
I suggested him to change the atmosphere of light when Yona is on the stage.
We will go to the Jisim Island upcoming the week days.
I told him about the video of “The beautiful Trip”.




[photo by 유나의 홈정란 님]

시인님의 새 책, '너의 치유는 나다'를 기념 콘서트.
시인님을 처음 만난 것이 아마도 2009년 가을 이었던 듯.

'두 남자 이야기'란 컨셉으로 공연을 준비하시잖다.
"쌤, 공연할때 유나의 조명 분위기를 따스하게 변화시켜보죠?"했다.
오는 주중에 지심도를 함께 가게 된다.
'아름다운 여행' 영상을 말씀드렸다.

















[Photo by Junglan Hong]

the monk, Jungmok and the poet follow their own value by their judgement, not follow false words and forced works.
I also want to live like that, but I failed due to the lack of wisdom and good character.
So I floundered in the darkness. During that time, I met them by chance.
What I want to say is that I finally met them who enable ability of keeping up the good attitude in life with their own will.




[photo by 유나의 홈정란 님]

정목스님도 그러시고, 시인님도 그러시고, 항상 자신들이 옳고 맞다고 생각하시는 것에
매진하시지 어떤 목적을 위해서 억지의 일들이나 거짓된 말과 일을 하진 않으신다는 것,
나 역시 그렇게 살고 싶었지만, 지혜와 성품이 모자라서 실패를 했었고,
그런 어둠 속에서 허우적 대며 살다, 우연히 두 분을 만나게 된거지.
그러니까 말이지,
그런 삶의 자세를 잘 성사시킨 두 분을 말이다.






















[Photo by Junglan Hong]

The poet lies one thing. He introduces me as a film composer
To support me, he did it.
Of course, it’s right. If we regard life as a movie.


[photo by 유나의 홈정란 님]

시인께서 한가지 거짓말을 하시는게 있다면,
책이고 홈피고, 날 '영화음악가'라고 소개를 하신다.
나 잘 되라고.
물론 인생을 한편의 영화로 보면 맞는 말이긴 하다.


























[Photo by Junglan Hong]

Paonda, she got eyelid surgery so she is wearing the glasses.
She’s a scamp!


[photo by 유나의 홈정란 님]

쌍까풀 수술해서 굵은 테 안경 쓰고 있는 파온다.
개구장이 녀석.























[Photo by Junglan Hong]

From this year, the following word comforts me “you look warm”, many people say it to me.
It’s just as well.. Really..

[photo by 유나의 홈정란 님]

올해부터 위안이 되는 말이 있다면,
표정이 온화해졌다는 사람들의 말.
여러 사람들이 그런 말을 해주신다.
다행이다.. 정말.
























[Photo by Junglan Hong]

As the encore, I whistled the main title of “last concert”
The day, I sang a song even if I had caught a cold,
It doesn’t affect me as I have been trained many years by gastroesophageal reflux disease (GERD), chronic cough, dizziness, vomiting, hyperlipidemic  and fatty liver and so on.

I feel that I’m recovered from the illness.
Person should abandon all sorrowful things.

[photo by 유나의 홈정란 님]

앵콜곡으로 '라스트 콘서트' 주제곡을 휘파람로 연주했다.

이날, 목감기가 걸린채 노래를 했지만,
수년간을 역류성 식도염, 만성 기침과 어지럼증, 구토, 고지혈, 지방간..등으로
단련된 나에게
감기 정도는 노래하는 데 지장이 없다.
지금은 다 나은 것 같다.
사람은 무조건 슬픈 건 다 버려야 한다.























[Photo by Junglan Hong]

He hugged me warmly twice.

[photo by 유나의 홈정란 님]

스님의 따스한 포옹을 두번이나 받았다.























[photo by Janinto]

The monk stroke through the darkness and sent me a beautiful text.
He nurtures me generously, and waits my recovery quietly.
I didn’t say it to anyone.
My eyes ached with tears, when I think about that.
I have the exhausting soul, and didn’t feel this kind of feeling..
If we don’t feel warmth, we don’t feel sorrowful as well.
That is the protective coloring of the hurt souls.


[photo by janinto]

스님께서 저 어둠을 뚫고 아름다운 메세지를 전해주셨다.
내게 아낌없이 양분을 주시고,
나의 회복을 조용히 기다려주신 스님...
아무에게도 말은 안했지만,
그 생각을 하면, 눈시울이 적셔진다.
나는 그런 걸 잘 못느끼는, 차갑게 지친 영혼이었는데.
우린, 따스함을 못 느끼면, 슬픔도 못느끼는 것일게다.
그게 아픈 영혼들의 보호색이겠지.


















[photo by Janinto]

I choose the light not the darkness.

[photo by janinto]

나는 어둠이 아닌, 빛을 선택한다.




     

Memory "Me & Wintah" [5]
Flower 2 [5]
Healing Concert (KT Chamber Hall) [3]
Winter, Spring [5]
[Coffee Concert]Visitors [8]
Getting older [11]
The Middle Autumn [3]
[P]The Rainy arboretum. [8]
[P] Jeju, it didn’t rain [2]
12345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