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2012-06-08
ㆍ조회: 1831  
The calm life


It’s near to my home so I frequently go there.
When I record my songs in the studio,
I should write lyrics and I come to the place.

The more life is dry,
The more life is dark,
I come to here frequently.
The place is like my soul’s coffee.


집에서 가깝기 때문에, 자주 가는 곳.
작업실에서 노래를 녹음하고 나면,
또 새로운 가사를 지어야 하니까
이곳을 찾는다.

삶이 메마를수록,
삶이 어두울수록,
이곳에 자주 오게 된다.
이곳은 내 영혼의 커피와 같다.



















It’s likely to rain..
It’s first time to work on music that contains lyrics.
By writing lyrics, I find comfort and contemplation about my life.

Keeping a distance from my life,
writing music and book,
and then making them like carvings.
After that just look at them at a distance.
Contemplative thoughts…


How can I endure the life without the work.


비가오려나 보다....
처음 해보는, 가사가 있는 앨범.
가사를 지으면서, 내 삶에 대한 관조와 위안을 찾게 된다.

자신의 삶에 대해 일정한 거리를 두고,
글과 음악으로, 조각처럼 만든 후,
그것을 멀리서 쳐다보는 것,
관조적 상념....

그런 작업이 없다면, 내 삶을 어떻게 견뎌낼 수 있겠는가.


















Eventually,
Rain is falling to my empty body


결국...
비가 온다.
텅빈 고목같은 내 몸에...





















Coffee that wet my soul.
I was acquainted with coffee while singing a song.
And after getting along with coffee, I think I became alone.

Time goes,
And I did things like all desires and folly,
Many of them are contained in the color of coffee.
Strange color,
Pain color,
Sorrow color,
Abandoned desire’s color..

I haven't tasted coffee before.

내 안을 적시는 커피.
나는 노래를 부르면서 커피를 알게 되었다.
또, 커피와 친해지고선 혼자가 된 것 같다.

세월이 흐르고,
하고 싶었던 별의별 어리석음, 욕망 다 실천해보니,
커피 빛깔 속에
많은 것들이 담겨져 버렸다.
회한의 빛깔,
고통의 빛깔.
슬픔의 빛깔,
한껏 쓰다버린 욕망의 빛깔...
그 전엔 커피맛을 몰랐었으니까.



















Café "On the soft night wind”

I just thought something.
In my life, pain and sorrow won’t be disappeared and resolved. It’s true.
So then, I should get comfort as much.

If pain and sorrow reach a balance, it will be the perfect life..?
(Just come up with contemplative thoughts. The mistery life..)


카페 '부드러운 저녁 바람'에서.

그런 생각을 하게 된다.
내 삶에서
고통과 슬픔은 절대 없어지지 않고,
해결될 수도 없다. 그게 사실이다.
그렇다면....
그것과 똑같은 만큼의 위안을 가져야 한다.

그 두 가지가 균형을 이룬다면,
완전한 삶이 되는 것 아닐까...
(그런 관조적인 상념이 생겨난다. 신비한 삶...)





















The secret of life..
I just dwell on it by writing lyrics.

But I don’t want any pain and sorrow.
I don’t want to realize through them.
Just want to sing a song and live calmly.

Sorrow and joy,
Love and farewell,
Rich and poverty,
Hope that all of them don’t go through me.

Now,
Hope that life does not bother me and stays quietly.

If you give sorrow,
Hope that it will be given to people who seek joy.

If you give poverty,
Hope that it will be given to people who seek money.

If you give  farewell,
Hope that it will be given to people who seek love.

If you give pain,
Hope that it will be given to people who seek pleasure.

I don’t want anything.

삶의 비밀...
가사를 적으며 곰곰히 생각해본다.

그러나 나는 고통도, 슬픔도 원하지 않는다.
그를 통한 깨달음도 원하는 바가 아니다.
그냥 노래하며 고요히 살고 싶을 뿐.

슬픔도 기쁨도,
사랑도 이별도,
부도 가난도,
날 거쳐가지 않았으면 좋겠다.

이제는 삶이
나를 건드리지 말고,
그냥 고요했으면 좋겠다.

슬픔을 주려거든
기쁨을 구하는 이들에게 주고,

가난을 주려거든
부를 구하는 이들에게 주고,

이별을 주려거든,
사랑을 구하는 이들에게 주고,

고통을 주려거든,
기쁨을 구하는 이들에게
주었으면 좋겠다.

나는 아무 것도 원치 않는다.





     

Life, the trial sea [3]
[Freedom] to live life as I am [2]
The calm life [4]
[p] 내 생의 저녁 3 [3]
[p] 망자의 얼굴 [3]
정각사 공연후, 음향오류 오신날 [5]+1
[p, mv] 로윈타의 '따스한 결혼" [11]
[mv] Janinto (Warm Love)
[mv]ChiaPhenu(All Brothers in the world) [4]
12345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