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2010-03-19
ㆍ조회: 1677  
[P] Lake of time

Well.. maybe.. in 2004.. I found the lake at that time and I often went to the lake.
It’s long time to go to the lake, it has been decorated neatly, the water from the lake has been cleaned as well.


그러니까... 2004년이었던가... 그때 발견하게 된 후, 혼자서 종종 다녔던 호수.
오랜만에 가보니, 그곳 주민들이 더욱 깔끔하게 단장해주었다.
호수물도 맑게 청소해주었다.




Going down to the lake.
터벅 터벅, 내려간다.






Hello lake..Long time no see..
오랜만이야.... 반가운 호수...






Across the lake, there is the hodo covering with magical mists.
호수 건너 편, 신비한 눈 안개에 싸인 호도가 보인다.







Like a tree, I just stood and looked at it.
It's the west side, I can see the sunset.

이렇게 나무처럼 서서 바라보기도 했는데,
저 편이 서쪽이라서, 노을이 지는 걸 볼 수도 있다.






When can I go to the gazebo in Hodo.
I don't know how to go there.
언젠가 가볼수 있을까, 저 건너편 호도 위의 정자.
가는 법을 잘 모르겠다...







When I came to here to see it, at that time, I had a white carnival car.
Beside driver’s seat, there were 200 CDs and wines.
To pay my debts, I sold the car.. When I sold it, I talked to myself. “ I will buy it again”
Actually, I could not buy it. I sold my all music equipment..

이 호수를 보러 올때,
그때 내겐 하얀색 카니발 차가 있었다.
운석석 옆에 CD 200개랑 와인이 몇병 있었지.
빚갚느라구 차를 시원하게 팔았던 게야. ㅎㅎ
팔면서 중얼거렸다. '나중에 다시 카니발 사야지.'ㅎㅎ
사긴 무슨... 그 후로 음악 장비들도 다 팔았거늘...






I walk along the fens and so then, I can reach the place that I used to park the car and do what I want
팬스를 따라 계속 걸을 수가 있다. 그러면 저 끝에 차를 대고 궁상떨던 곳이 나온다.







The more I plod the way, the year 2004 is flowing to behind.
In my life time, the year was the middle of my years.
Maybe, I worte the "Noh Kah"..
터벅 터벅... 이길을 계속 걸을 수록 2004년, 그 세월이 점점 뒤로 흘러간다....
내 삶에 있어서, 아픔의 제일 중앙이었던 시절이랄까...
아마도 '노카'를 그때 지었을게다...







The center of suffering..
Which ways were hard for me to go through,,
Without times, I could not go through it..
Through times, I could go out from it..

고난의 중심....
어느 쪽으로 가든 빠져나오긴 힘들었던 그것들...
세월이 아니면 도저히 나올수 없었던 시절...
시간의 세례를 받아야만 나올수 있었던.








Right here, I parked my car, and just looked at the sight.
For the first time, I behave like a poor person. I drank wine and then I changed to brewed coffee.
Sometimes, when I do behave like this, Mom used to call me.
“Where are you? In today’s news, who failed in business committed suicide.
“Come back home early today!”

바로 여기, 호숫가에 차를 대고, 요 장면을 쳐다보다 오곤 했었지.
처음에는 궁상떤다고, 와인을 마시다가, 점점 티백 원두커피로 바꿨었다.
어쩌다 새벽에 와서, 궁상을 떨고 있다보면,
어머니가 전화를 하신다.
"너 어디야! 뉴스에 어느 사업실패한 원장 자살했데!
얼른 들어와!" ㅎㅎㅎ







You were with me during the difficult times.
I worte a song titled calm Island, it looks like you.
Bye... I will come to see you again...
너가 그때 함께 해주었던 거야....
내가 고요한 섬이란 노래를 지었는데, 꼭 너를 닮았구나....
안녕.... 또 올께....


     

[P] Lake of time [5]
[P] Samyang ranch [the odd tree] [3]
[P] Yuna performance(2009-12-26) 3rd
[P] Yuna performance (2009-12-26) 2nd
[P] Yuna performance (2009-12-26) 1st [3]+2
[ph] 작은 송년 파티 (테사, 카치안, 타예) [3]+2
[p]After finishing Yuna’s first concert [1]
[Photo]Chuma Arts Center (Oct 24th,2009) [4]+2
Love for lonely person. [4]
1234567